Quantcast

진재영, 제주도서 근황 공개…“아쉽지 않은 것이 없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09.28 13: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진재영이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진재영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엔가을인가싶더니, 오후엔 너무더워 밀면을먹었다. 저녁숟가락을놓자마자 바다수영을갔다. 왠지, 이여름이. 마지막일지도모른다고생각하니, 무엇하나 아쉽지않은것이없다. #진재영_화양연화 #진재영_제주지엔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재영은 방파제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특히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그의 몸매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진재영 인스타그램
진재영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나 이쁜 재영언니”, “이뿌다 이뿌다”, “바다수영 하고싶어요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77년생으로 41세인 진재영은 영화 ‘색즉시공’, ‘낭만자객’ 등으로 인지도를 쌓았고, 2008년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를 끝으로 작품활동이 없는 상태다.

이후 쇼핑몰 CEO로 전업한 진재영은 현재 제주도에서 지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