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미쓰백’ 한지민, 아무도 예상치 못한 파격 변신…연기력X메시지 모두 잡았다 (종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9.28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미쓰백’ 한지민이 예상치 못한 파격 변신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 27일 오후 용산CGV에서 영화 ‘미쓰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지민, 이희준, 김시아, 이지원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한지민-김시아-이희준-이지원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한지민-김시아-이지원 감독-이희준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한지민은 “백상아를 선택한 이유는 변신, 도전보다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상아, 지은이와 같은 인물이 세상 어딘가 곳곳에 있지만 모르고 지나쳤을 수도 있고 외면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상아와 지은이를 안아주고 싶었다”며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매체나 뉴스를 통해서 아동학대를 접할 때마다 가슴 아픈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막상 그때뿐이다. 들여다보고 바라보기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이런 것을 영화라는 장르를 통해서 보게 된다면 조금 다른 시각으로 느껴지는 바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답했다.

또한 한지민은 ‘미쓰백’을 통해 그동안 연기해왔던 캐릭터와 확연히 다른 역을 맡아 개봉 이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그는 “연기하면서 중점적으로 고민했던 부분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되고 스스로 세상과의 문을 닫아버린 백상아의 전사에 대해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고민했다. 상아는 겉보기에는 어른이지만 어린아이 같았다. 표현 하는 방법, 세상 사람들과의 소통, 상대방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는 점 등 상아는 어떤 사람일까를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어 권소현과의 액션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지민은 “마지막 부분에서 주미경(권소현 분)에게 정말 지은이를 죽을 생각이었냐고 물으면서 주민경과의 싸움을 하는 장면이 있다. 시나리오를 보면서도 주민경과의 씬은 어떻게 소화해야 되나 고민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보통 남자 배우들은 합을 짜놓고 하는데 너무 가짜스러워 보일까 봐 날것처럼 보여주기 위해서 유튜브에서 진짜 여자들이 싸우는 영상도 찾아봤다”고 답했다.

그는 “공사장에서 3일 동안 촬영했는데 카메라 펼쳐놓고 싸웠다. 미경과 상아의 감정으로 싸웠는데 몸에 상처도 많이 났었다. 나중에는 체력적으로 좀 지치긴 했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주미경(권소현 분)이 손가락을 움직이는 걸 보고 발악하는 게 어쩌면 백상아가 어렸을 때부터 꼬였던 인생의 처절함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그런 순간순간 감정들과 함께 싸우는 장면도 촬영해야 되니 힘들었던 부분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또 다른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로 “영화에서 지은이를 데리고 나온 장면에서는 대본에 욕이 없었는데도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 극 중 주미경, 김일곤을 보면서 ‘개는 보호하면서 어린아이한테는 어떻게 이럴 수 있지’라고 생각했었다. 권소현, 백수장 배우께서 연기를 너무 잘해주셔서 여태껏 한 번도 표현해보지 못한 화가 표출됐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메가폰을 잡은 이지원 감독이 영화를 처음으로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이 감독은 “영화 첫 공개인데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옆집 아이가 고통받는다는 것을 알기 전에는 아동학대 관련 기사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런데 알고 나니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금도 어디선가 지은이 같은 아이들이 고통받고 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지은이와 같은 아이들이 발견돼 손을 잡아주고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며 영화를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밝혔다. 

한지민-김시아-이지원 감독-이희준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한지민-김시아-이희준-이지원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그렇다면 ‘미쓰백’은 같은 아동학대 소재를 다룬 tvN 드라마 ‘마더’와는 어떤 차별점을 뒀을까. 

이에 이 감독은 “영화 기획 단계에서 드라마 ‘마더’가 제작된다는 소식을 듣고 작품을 덮어야 되나 고민했었다. 하지만 이 사건을 모티브를 삼은 제 옆집에 살던 아이의 손을 잡아주지 못했던 기억들과 시나리오에 도움을 주셨던 아동보호센터 직원분들의 바람들 때문에 영화를 포기하지 않고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또한 “드라마와 유사성 탈피하기 위해서 상아 캐릭터를 중점적으로 고민했다. ‘마더’ 뿐만 아니라 아동학대를 다룬 드라마나 영화에서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면 상아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아동학대 부모를 응징하고 아이를 데리고 세상을 탈피하기 위한 노력을 한다든지 실천력, 카타르시스적인 면에서 차별을 두려고 했다”며 영화의 차별점을 밝혔다. 

이 감독은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하고 있기에 현실감을 잘 표현하고 관객 여러분들에게도 어디선가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이라는 경각심을 주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전했다.

김시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김시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기자

이어 ”때문에 미술, 디렉션에 있어서 실제처럼 보이려고 노력했고 김시아 배우에게도 어려운 장면을 찍은 뒤,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병원이나 상담을 주기적으로 찾도록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이가 폭력을 당하는 장면을 어떻게 연출하려 했냐는 질문에 “폭력의 수위를 묘사하는 데 있어서 또 다른 폭력이 되지 않기를 바랐다. 직접적인 컷보다는 은유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아이의 고통을 심적으로 관객이 느낄 수 있도록 카메라 감독과 동선을 짜면서 많은 연구를 했다. 아이가 고통 받는 장면도 깊게 묘사 하지 않고 촬영하는 배우에게도 또 다른 폭력이 되지 않도록 조심했다”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한편, 영화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