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별별톡쇼’, 구하라 “평소에 잘해주다가도 남자 이야기에 돌변해 집착”…술 마시면 욕설까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9.27 15: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가 폭행 시비 논란에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았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로 논란을 빋은 카라 출신 구하라가 언급됐다.

이날 기자는 “지난 13일 구하라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구하라의 폭행 상대는 남자친구 A씨다”라며 “당시 알려진 내용은 구하라가 A씨의 결별 요구에 격분해 폭력을 가했고, A씨가 경찰에 폭행 신고를 해 수면 위로 올랐다”고 전했다.

한 기자는 “남자친구 A씨는 구하라와 동갑으로 청담동 헤어숍의 헤어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방송에도 출연한 바 있다. 배우 유아인 닮은꼴로 일명 ‘청담동 유아인’으로 화제를 모았다”며 “구하라와는 한 뷰티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었다. A씨에 따르면 프로그램 종영 후 구하라가 먼저 SNS로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구하라-구하라 남자친구 / TV조선 ‘별별톡쇼’ 방송캡처
구하라-구하라 남자친구 / TV조선 ‘별별톡쇼’ 방송캡처

한 패널은 “구하라는 정 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A씨가 평소에 잘해주다가도 남자 이야기만 하면 돌변해 집착한다고 한다. 친한 동료나 연예계 관계자까지도 의심을 했으며 A씨가 술만 마시면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구하라는 남자친구의 집착이 너무 심해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도 A씨의 집착 때문에 벌어졌다. 지난 10일 구하라는 화보촬영 때문에 연예 관계자 B씨를 만났고, A씨에게는 매니저와 점심을 먹었다고 했다. 하지만 매니저를 통해 거짓말이 들통나자 이를 사과하기 위해 A씨의 헤어숍을 찾아갔고 ‘집에 가라’는 A씨의 말에 결국 집으로 돌아왔다고 한다”며 “사건은 그날 새벽에 일어났고, 후배 증언에 따르면 술에 취한 A씨가 자고있는 구하라를 발로 찼다고 한다. 말다툼을 시작으로 몸싸움까지 벌어진 것”이라고 보충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TV조선 ‘별별톡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연예계 소식과 뒷이야기를 파헤쳐보는 연예 정보 프로그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