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동연 경제부총리, “미국 금리인상은 우리 금융시장에 큰 영향 미치지 않을 것…파급효과 살피는 中”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9.27 1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27일 김 부 총리는 “우리 경제의 단단한 체질이나 과거 2차례 정도 금리 역전이 현 수준 이상으로 벌어졌던 예를 봤을 때 단기적으로 우리 금융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과 함께 신흥국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 등을 살피는 중”이라며 “미-중 무역 마찰이 중·장기화했을 경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면밀히 살피며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또 미 연준의 금리 인상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충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 단언하기도 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연준은 지난 25~25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올해 3번째 금리 인상한 바 있다. 

그는 또 “앞으로도 몇 차례 있을 수 있는 금리 인상이나 신흥국으로의 (영향) 확산, 특히 미-중 무역 마찰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한 여러 가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은 든다”며 “엄중한 국제 상황이 단기간에 그치지 않고 중기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인식 하에 산업 구조 개편, 국제 협력 다변화 등에 전격적으로 나서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