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흥 시화공단 공장서 방화로 인한 화재 발생…‘숨진 중국인이 방화’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9.26 08: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지난 25일 시화 공단의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숨진 중국인의 방화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오후 4시 10분께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방화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

발화 지점인 공장 야적장에서는 A(33·중국 국적)씨가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은 공장 건물과 인접한 공장 건물로 번져 총 3개 동 600여㎡가 소실됐다.

화재 피해를 본 공장 2곳의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20여 명은 안전하게 대피해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과 소방당국은 2시간여 만에 진화작업을 완료했으며 주변 CCTV를 확인해 A씨가 불을 낸 정황을 포착했다.

CCTV에는 A씨가 승용차 트렁크에서 인화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꺼내 플라스틱이 적재된 야적장 등지에 뿌리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6년 불이 난 공장에 입사해 지난해 10월까지 약 1년 6개월간 일하다 퇴사했으며 한국 영주권이 있는 합법 체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숨진 A씨와 공장 측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갈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 측은 A씨의 구체적인 방화 동기를 면밀히 조사할 방침이다.

Tag
#화재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