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원더풀 고스트’, ‘정의롭지 않은 마동석’이 주는 웃음...BUT 익숙함이 주는 진부함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9.25 17: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 이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동석이 영화 ‘원더풀 고스트’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관객들을 찾는다.

영화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1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이 딱!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신들린 합동수사극이다.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그간 ‘부산행’ ‘범죄도시’’신과 함께 시리즈’ 등에서 활약하며 충무로의 신흥 흥행보증수표로 불리던 마동석이 출연한 범죄 코미디물. 여기에 김영광, 이유영, 최귀화까지 가세해 추석 유일 코미디물로 추석 한국영화대전에 합류한다.

정의감에 불타오르는 경찰(김영광)이 약혼녀(이유영)를 두고 불의에 맞서다 사고를 당해 다친다. 그렇게 몸을 잠시 빠져나온 경찰의 영혼이 정의감을 잊고 사는 체육관 관장(마동석)에게만 보이고, 그렇게 두 사람은 환상의 짝꿍이 돼 사건을 해결한다. 이후 경찰의 영혼은 자신의 심장을 관장의 아픈 딸에게 주고 떠난다. 그렇게 체육관 관장은 ‘정의를 아는 사나이’로 거듭난다.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이와 같은 줄거리는 감독의 말처럼 영화 ‘사랑과 영혼’의 오마주인 듯 익숙하다. 특히 국내 영화로는 ‘헬로우 고스트’가 떠오르기도.

또한, 감독이 의도한 바와 같이 영화의 ‘단짠 단짠’도 확실하다. 웃음, 눈물, 그리고 액션이 주는 시원함의 포인트까지. 이같은 영화의 의도는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노출돼 익숙함을 넘어 진부함까지 느끼게 한다. 
 
하지만 이 진부함을 메꾸는 건 역시 배우 마동석의 힘이다. 

영화의 첫 신부터 클로즈업되는 마동석의 존재감은 그 표정만으로도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무엇보다 ‘정의감 없는 마동석’이 주는 신선함은 영화의 관전 포인트. 마동석과 최유리(딸 역)의 케미 또한 영화의 웃음 포인트 중 하나다.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스틸컷/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올 추석 극장가의 국내영화들 속에 유일한 코미디 영화인 ‘원더풀 고스트’는 현재(9/25) 동시기 개봉작 중 예매율 1위를 차지하며 관객들은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과연 이번 추석에도 ‘마동석 장르’가 극장가를 휩쓸지 귀추가 주목된다. 

9월 26일 개봉. 러닝타임 97분. 12세 관람가

# 완성도
★★
 
# 연기력
★★★
 
## 총점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