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잣집 아들’ 이창엽, 옛 애인 엄마에게 멱살 잡혀 ··· “너 같은 게 어디서 감히 내 딸을”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9.23 22: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이창엽(최용 역)이 헤어진 옛 애인의 엄마에게 멱살을 잡혔다.

 

 

23일 방송된 MBC ‘부잣집 아들’에서는 이창엽(최용 역)이 헤어진 옛 애인의 엄마에게 멱살을 잡혔다.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최용이 경하를 잊기 위해 잠깐 만났던 여자친구의 엄마가 최용의 가게에 들이닥쳤다. 마침 용이의 가게 안에는 용이의 엄마 서복순 혼자 있었다. 용이의 옛 애인의 엄마는 서복순에게 다짜고짜 당신 누구냐고 물었다. 서복순이 최용의 엄마라고 대답하자마자 용이 옛 애인의 엄마는 폭발해서 서복순에게 화를 내기 시작했다.

 

 

용이와 헤어진 옛 애인의 엄마는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남의 딸한테 무슨 짓이냐, 뒤로 딴 여자 만나는 놈한테 농간을 당하고 진정이 되겠냐며 소리쳤다. 그때, 용이가 가게 안으로 들어왔다. 서복순에게 화를 내고 있던 예전 여자친구의 엄마는 용이를 보자마자 용이의 멱살을 잡고 악다구니를 썼다. 옛 애인의 엄마는 용이에게 네가 잘 배우길 했냐, 돈이 많냐, 뭔데 남의 딸을 그 따위로 대접하냐고 화를 내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다 결국 용이의 뺨까지 때리고, 싸움을 말리는 서복순을 밀쳤다. 싸움을 말리던 서복순은 그대로 바닥에 고꾸라지고 말았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