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운우리새끼’(미우새) ‘불청’ 나가고 싶다는 터보 김정남 “김완선, 중학교 때부터 좋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미운우리새끼’에서 터보 김정남이 이상형을 공개했다.

23일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임창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한 가운데, ‘인간극장’에 출연한 ‘멸치잡이 형제’를 만나기 위해 김민교와 여수 개도로 간 임원희 2탄, 터보 초창기 멤버 김정남의 집을 찾은 김종국, 김종민-빽가와 함께 전남 곡성 건모마을에 ‘드론 봉사’를 간 김건모 등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터보 김종국은 김정남에게 “매일 ‘불타는 청춘’(불청) 나가고 싶다고 (그러냐?)”며 놀린 후, “‘불타는 청춘’에 마음에 드는 분 있어?”라고 물었다.

이에 김정남은 “중학교 때부터 좋아했던 분이 있다”며 원조 디바 김완선이 오랜 이상형임을 밝혔다.

김정남은 또 “너무 좋아하는 사람인데 사귀고 싶다는 감정보다 위에 있다. 그런데 내가 ‘불청’을 못 본다. 내가 완선이 누나 울렁증이 있나 보다”고 말했다.

SBS 관찰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