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이혜숙, 차화연에게 “윤진이-박성훈 남편 살해당한 것 모른다”…최수종 ‘이두일 죽음 알게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9.23 21: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이혜숙이 차화연이 남편 살해 당한 것을 언급하고 최수종이 이두일의 죽음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홍실(이혜숙)은 다른 친구를 통해서 은영(차화연)이 딸 다야(윤진이)와 은영의 아들 이륙(정은우)의 결혼을 반대하는 이유가 남편이 살해당해서 불길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홍실(이혜숙)은 은영(차화연)을 찾아가서 “어떻게 네가 나에게 그럴 수 있냐?”고 하면서 울면서 화를 냈고 “이제는 내가 이 결혼 반대한다. 그리고 다시는 보지말자”라고 했다.
 
은영(차화연)은 그런 말을 남긴채 집으로 가버린 홍실(이혜숙)을 찾아갔고 홍실은 “그 입 못 다물어. 우리 애들은 아무것도 몰라. 남편이 교통사고 난 줄 안다. 내가 널 친구라고 생각한 것이 원망스러워”라고 말하며 펑펑 울었다. 

이때 다야(윤진이)와 함께 이륙(정은우)가 들어왔고 아들 고래(박성훈)도 영문을 모른채 엄마 홍실(이혜숙)을 달랬다.
 
또 수일(최수종)은 금병(정재순)의 심부름으로 수산시장에 갔다가 생선박스를 나르는 도란(유이)를 목격하게 됐다.
 
이에 이상하게 생각한 수일(최수종)은 동철의 가게를 찾았고 동철(이두일)이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일(최수종)은 통장에서 돈을 찾아서 동철(이두일)의 집 우편함에 넣었고 양자(임예진)가 돈을 챙기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