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숨바꼭질’ 엄현경, 이종원 앞에서 열연 펼치며 이유리 자극 ··· 어디까지 통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숨바꼭질’에서 엄현경(하연주 역)이 이유리(민채린 역)을 자극하기 시작했다.

 

 

22일 방송된 MBC ‘숨바꼭질’에서는 엄현경(하연주 역)이 이유리(민채린 역)을 자극하기 시작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민준식과 민채린, 하연주가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하연주는 식사를 하는 내내 민준식에게 은근슬쩍 스킨쉽을 하는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이때 민준식에게 전화가 왔다. 민준식이 전화를 받기 위해 잠깐 자리에서 일어났을 때였다. 민채린은 하연주에게 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채린의 계속되는 재촉에도 불구하고 하연주는 가지 않고 버텼다. 민채린은 계속 안 가겠다며 고집을 부리는 하연주에게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했다.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민채린은 하연주에게 진짜 하고 싶은 얘길 해라, 뺏긴 걸 돌려받고 싶어서 안달난 애 같다고 빈정거렸다. 하연주는 늘 공주 대접 받고, 전무님이라고 불러주니까 네가 특별한 줄 아는 것 같다며 응수했다. 하연주의 말에 민채린은 당신에게 잘못한 거 없다, 내 노력으로 올라온 자리라고 받아쳤다. 하연주는 민채린에게 잘난 척 그만해라, 넌 운이 좋은 것 뿐이다, 사장님이 전무님보다 날 더 딸처럼 생각하는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며 민채린을 자극했다.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MBC ‘숨바꼭질’ 방송 캡처

 

이때 통화를 마친 민준식이 나타났다. 민준식을 발견한 하연주는 의도적으로 민채린의 옷에 와인을 붓고 곧바로 민채린 앞에 무릎을 끓었다. 그리고는 민준식이 보는 앞에서 전무님이 무릎을 꿇으라고 시켰다, 다 제 잘못이라며 용서를 구하는 척 연기를 했다. 무릎을 꿇으라고 시켰다는 말에 민준식은 민채린에게 크게 화를 냈다. 하연주가 앞으로 민채린을 어떻게 자극할지, 하연주의 행동에 민채린은 어떻게 응수할지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