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임예진, 나혜미 앞에서 유이에게 “너랑 우린 0.01%도 피가 안섞인 완전 남이니 나가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9.22 2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유이가 임예진에게 쫓겨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영훈(최수종)의 수도원의 물품을 사서 돌아오던 버스에서 울면서 걷고 있는 도란(유이)을 보게 됐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영훈(최수종)은 버스에서 내려서 울면서 가는 도란을 뒤따르면서 동철(이두일)이 죽은 사실도 모른채 “동철이 있는데 내가 나서면 안돼지”라고 하며 돌아섰다.
 
아빠 동철(이두일)이 사고로 죽자  양자(임예진)는 도란을 쫓아냈다.
 
양자(임예진)는 “너는 네 아빠 죽게 만든 우리집 웬수야. 철천지 웬수!”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미란(나혜미)는 “우리 아빠 죽은거 사고였잖아. 엄마 왜 그래”라고 말하며 양자를 말렸다.
 
도란(유이)은 양자(임예진)에게 “아빠가 딸이라고 했잖아요. 그런데 엄마는 왜 자꾸 아니라고 그래”라고 말했다.
 
이에 양자(임예진)는 도란에게 “그래. 내가 증거 보여줄게”라고 말하며 동철(이두일)과 도란의 유전자 결과지를 보여주며 친딸이 아님을 확인 시켜줬다.
 
도란은 유전자 결과지를 보고 양자에게 “엄마가 왜 그렇게 나를 구박했는지 이제 알았네. 그 동안 친딸도 아닌데 지금까지 키워 주셔서 감사해요”라고 말하며 집을 나갔다.
 

또 도란(유이)은 로스쿨을 포기하고 취업준비를 하기로 다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