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효진, 업사이클링 쇼핑몰 운영 중 터무니없는 가격 책정으로 뭇매…‘누리꾼 싸늘한 반응’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9.21 14: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공효진의 쇼핑몰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최근 방송된 한 프로그램에서는 공효진과 그의 쇼핑몰에 대한 일화가 전파를 탔다.

해당 방송에서는 공효진이 업사이클링 쇼핑몰을 운영 하던 중 생긴 논란을 전했다.

재활용품을 디자인해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공효진은 휴대전화 케이스 등 다양한 작품을 수작업했다.

하지만 그는 터무니없는 가격 책정으로 일부 누리꾼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화면 캡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화면 캡처

그의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휴대폰 케이스의 가격은 약 9만원.

취지는 좋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의견이 이어지자 이에 공효진은 “싼 건 비지떡이다”라는 대응을 해 더욱 뭇매를 맞았다.

한편, 현재도 공효진의 쇼핑몰에서는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작품이 판매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