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흉부외과’ 서지혜, “다른 메디컬 드라마와 차이점…우린 멜로가 없어도 되는 작품”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9.20 16: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서지혜가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드라마 ‘흉부외과’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고수-서지혜-김예원-엄기준 / SBS 제공

현장에는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 조영광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SBS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치면서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작품. 

서지혜 / SBS 제공
서지혜 / SBS 제공

이날 흉부외과 조교수 윤수연 역을 맡은 서지혜는 다른 메디컬 드라마와 ‘흉부외과’의 차이점에 대해 “멜로가 없는 드라마”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작품마다 짝사랑하는 역할을 많이 해서 다음 작품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께서 ‘이번 드라마에는 멜로가 없다’고 하셔서 ‘나는 사랑을 못 받는 역할만 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낙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드라마를 찍으면서 멜로가 없어도 되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며 “인간의 삶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로 60분이 짧다고 느껴질 만큼 매력적인 요소가 많은 작품”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를 들은 고수는 “지혜씨 말처럼 흔히 말하는 멜로는 없지만, 찍으면서 설렘을 많이 느꼈다”면서 “우리 드라마는 처음부터 심장을 다루고 있는 드라마다. 인물들의 관계에서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예원 / SBS 제공
김예원 / SBS 제공

또 다른 출연자 김예원은 “우리 포스터에 보면 ‘살거나, 살리거나, 살아남아라’라는 문구가 있다. 그걸 보면 알 수 있듯이 생명을 다루는 작품이니까 다른 멜로나 정치가 섞인 스토리보다 생명 자체에 깊숙하게 침투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수 선배님은 엄마, 엄기준 선배님은 딸, 지혜언니는 자신의 심장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가 몰입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전했다.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 등 믿고 보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캐스팅되면서 큰 기대를 받고 있는 SBS ‘흉부외과’의 첫 방송은 오는 27일 밤 10시부터 2부 연속으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