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모난 면 없는 ‘명당’, 잘난 면도 없는 미지근함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9.19 14: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인물 간 암투가 쉴 새 없이 펼쳐지는 땅 게임. 맹목적인 다툼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잔상이 남지 않는다. 역동적인 액션이 스크린 가득 펼쳐지지만 관습으로 짠 판의 이야기는 역시나 미지근하다.

영화 ‘명당’은 한국인에게서 떼려야 뗄 수 없는 풍수지리를 소재로 삼았다. 영화는 흥선대원군이 지관의 조언에 따라 두 명의 왕이 나오는 묏자리로 아버지 남연군의 묘를 이장했다는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완성됐다.

영화 ‘명당’ 스틸컷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명당’ 스틸컷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한 마디로, 왕이 되어 천하를 누리고픈 자들의 ‘명당 쟁탈전’.
욕망에 눈먼 자들은 두 명의 왕이 나올 수 있다는 바로 그 ‘명당’을 향해 물불 가리지 않고 맹목적으로 돌진한다. 원초적인 욕망에 따라 움직이는 자들 틈에서 유일하게 신념을 지키는 인물이 바로 주인공 박재상(조승우)이다.
영화 초반은 박재상의 남다른 능력과 고운 심성을 설명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혹시 마을의 수호신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그의 능력은 한눈에 봐도 신통하다. 이렇게 신통방통한 능력의 소유자가 앞으로 펼칠 이야기에 기대가 모이지만 안타깝게도 박재상의 역할은 딱 거기서 멈춰버린다.

흥선(지성)의 광기가 극으로 치닫을 때 박재상은 그저 이야기 언저리에 머물고 만다. 물론 모든 인물이 특별한 무언가를 할 필요는 없다. 문제는 박재상이 너무나 무력하다는 점이다.

욕망의 소용돌이 속에서 자신의 신념을 지켜온 박재상이 기능적으로 소모되는 순간이 적지 않다. 적대자들에게 쉽게 좌절하니 이야기가 결말로 흘러가는 방식도 간편해진다. 흥선과 김병기(김성균)가 각자의 입맛에 맞는 타협을 한 후부터 영화는 결말을 향해 다급히 내달린다. 급하게 당도한 결말에는 미지근함만 남는다.

영화 ‘명당’ 스틸컷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명당’ 스틸컷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사극의 관습이라고 불릴 법한 장면들의 열거가 지루함을 가져오는 데다가 부정적인 상황이 긍정으로 변하는 건 다 풍수지리, 명당 덕이라고 끊임없이 주입해 피로도는 점점 높아진다.

결국 욕망을 채우려는 인물들의 쟁탈전만 러닝타임 내내 줄기차게 펼쳐질 뿐이다. 그 탓에 영화가 전하고자 한 ‘사람 살리는 땅이 좋은 땅’이라는 주요 메시지는 옅어지고 만다.

다만, 존재하는 그대로의 자연을 품은 로케이션은 눈이 탁 트이는 시원함을 선사한다. 사극에서 보기 어려운 촬영 기법이나 깔끔한 편집도 장점으로 남는다.

특히 김좌근(백윤식)이 헌종(이원근)을 단숨에 제압하는 씬에서 사용된 ‘줌 아웃 트랙 인’ 같은 촬영적 요소는 밋밋한 영화에 환기를 불러일으키고, 극심한 두려움과 압박 속 헌종의 심리 상태를 관객으로 하여금 오롯이 느끼게 한다. 영화 오프닝을 비롯해 몇몇 장면에서 사용된 직부감 쇼트 역시 잠시나마 지루함을 잊게 한다.

이러한 기술적 장점들이 영화의 단점을 상쇄하긴 하나 극 후반 길을 잃은 느낌을 지우는 데는 역부족이다. ‘명당’은 모난 면도, 그렇다고 잘난 면도 없이 미지근한 사극으로 남았다.
 

별점   ★★☆

Tag
#명당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