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 나혜미, “에릭과의 러브스토리? 먼저 문자로 연락 와”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9.17 02: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나혜미가 에릭과 결혼 후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006년 방송된 MBC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해 대중에 이름을 알린 나혜미. 데뷔작은 2001년 영화 ‘수취인불명’으로 어느덧 데뷔 18년 차 배우가 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나혜미는 “‘거침없이 하이킥’ 출연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다”고 말했다.

데뷔 18년 만에 첫 예능 출연. 에릭과의 러브 스토리를 묻는 MC들의 질문에는 “첫 만남은 먼저 연락이 왔다. 전혀 친분이 없었는데 ‘안녕하세요 신화의 에릭입니다’라고 문자가 왔더라. 사칭하는 줄 알고 안 믿다가 전화가 왔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이어 그는 “오빠가 나를 처음 본 건 잡지 속 화보였다더라. 기억에 남았다고 나중에 이야기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에릭에 대한 호감이 있었냐고 묻자 나혜미는 “내 친구들 중에는 신화 팬이 많은데, 나는 어렸을 때 싸이더스에서 연습생 생활을 했다. 그때는 god를 접할 기회가 많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에릭과 나혜미는 2017년 결혼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