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잣집 아들’ 전수경 폭발, 홍수현 헤드셋 패대기치고 밀쳐버려 ··· “기껏 키워놨더니 그 따위 놈을 만나?”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9.16 22: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전수경(나영애 역)이 홍수현(김경하 역)에게 크게 화를 냈다. 

 

 

16일 방송된 MBC ‘부잣집 아들’에서는 전수경(나영애 역)이 홍수현(김경하 역)에게 크게 화를 내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나영애가 시댁에 놀러왔다. 나영애는 집 안에 들어서자마자 시댁 식구들에게 좋은 소식을 가져왔다며 호들갑을 떨었다. 나영애는 자신이 광재가 부자가 될 지수를 알아봤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광재의 부자가 될 지수가 만수르 정도였다는 결과를 이야기하며 연신 싱글벙글이었다. 나영애는 자신이 가져온 소식을 박현숙에게 알리고 싶어 안달하며 계속 박현숙에게 전화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시댁 식구들이 나영애를 계속 말렸다. 이어서 경하가 용이와 만나기로 했다는 사실을 말했다.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경하가 용이와 만난다는 말을 듣는 순간 나영애의 표정이 굳어졌다. 나영애는 곧바로 경하의 집으로 달려갔다. 나영애는 경하 방에 들이닥치자마자 경하의 헤드셋을 바닥에 던져버렸다. 경하는 크게 당황한 표정으로 왜 이러시는 거냐고 물었다. 나영애는 네 엄마가 널 어떻게 키웠는데 효도를 해야지, 이게 무슨 짓이냐고 소리치며 경하를 밀쳤다. 갑작스런 상황에 경하는 어안이 벙벙해져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나영애는 경하에게 칼만 안 들었다뿐이지 엄마한테 자상입힌 거라며 크게 화를 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