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6일,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 도착…비서관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준비할 것”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9.16 21: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16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가하는 남측 선발대가 평양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6시 50분 경의선 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한 후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넘은 선발대는 오후 12시 15분 고려호텔에 도착했다.

이번 선발대는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해 권혁기 춘추관장과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 취재진 등 93명으로 꾸려졌다.

윤 수석은 “오후 3시 10분 서울-평양 정부종합상황실 간 시험통화에 성공했으며 현재 팩스 송수신이 원활하게 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발언하는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 / 연합뉴스
발언하는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 / 연합뉴스

공식수행원 숙소는 백화원초대소로 마련됐으며 특별수행원과 기자단 숙소는 고려호텔로 확정됐다.

방북 직전 서 비서관은 취재진과 만나 “온 국민이 염원하는 남북정상회담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가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라고 굳은 각오를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