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유이, 임예진의 “너 우리딸 아냐”…충격받고 이두일 따라 나갔다가 ‘오토바이 사고로 죽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9.16 2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이두일이 유이를 따라나가다가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영훈(최수종)은 자살을 하려고 강에 뛰어들고 지나가던 신부가 구하게 됐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이를 계기로 영훈(최수종)은 수일이라고 이름을 바구고 성당보육원 일을 도우며 지내기로 했다. 
 
한편, 동철(이두일)은 영훈(최수종)의 주인집 아주머니를 만나게 되고 영훈의 딸인 도란이 잘지내는지 물었다.
 
이어 경찰이 동철(이두일)을 찾아와서 영훈과 그의 딸 도란(유이)의 행방을 물었고 동철(이두일)은 알 수 없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동철은 도란에게 “집을 팔아서 유학을 가라”고 했고 이 말을 듣고 있던 양자(임예진)는 미란(나혜미) 앞에서 “우리집 딸을 놔두고 남의 집 딸을 유학보낸다니 말이 돼?”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자 도란(유이)은 “내가 잘못 들은 거지?”라고 물었고 양자(임예진)는 “아니다. 너는 우리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충격을 받은 도란은 집을 뛰쳐 나갔고 동철은 오토바이를 타고 도란을 따라나갔다가 승용차와 부딪치면서 사고가 났다.

결국, 동철(이두일)은 도란에게 “너는 내 딸이야”라고 말하며 숨을 거두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