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첫방송’ 최수종, 이두일에게 “너와 인연은 27년 전에 끝났으니 유이 위해 모른채 살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9.15 20: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최수종이 출옥하고 이두일과 영원한 이별을 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첫방송’에서는 영훈은 그렇게 하나뿐인 딸 도란(유이)과 생이별한 지 27년 후, 모범수 특사로 예정보다 따른 출소를 하게 됐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영훈(최수종)은 자신을 마중 나온 동철(이두일)에게 “너와 인연은 27년 전에 끝났다. 나 이름도 바꾸고 살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동철(이두일)은 “형 도란이 봐야지?”라고 물었고 영훈(최수종)은 “내가 네 딸을 왜? 갈게 건강해라. 도란의 앞날을 위해 모른채 살자”며 사라졌다.
 

또 도란(유이)은 밝고 사랑스러운 28살의 아가씨가 되고 패스트푸드 점에서 알바를 하는 모습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