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탁구공’ 유재명X지수가 보여줄 색다른 브로맨스 (종합)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9.14 21: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유재명과 지수가 단막극 ‘탁구공’으로 색다른 브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드라마페스타 ‘탁구공’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상호 PD, 유재명, 지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탁구공’은 대학생 청년이 의문의 노숙자를 만나 이루지 못한 지난 사랑에 대한 동질감과 감정의 전이를 경험하는 과정에서 겪는 혼란과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상호PD/ JTBC 제공
김상호PD/ JTBC 제공

김상호PD는 원작과 드라마의 차이에 대해 “원작과의 차이점이라기보다는 원작이 많이 짧다. 방송으로 하려 할 때, 이 이야기를 두시간 동안 어떻게 풀어갈 수 있을까 싶었다. 그래서 흥미로움을 위해 살인사건을 추가했다. 득환과 얽혀있는 부분에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부분을 추가했다. 사랑 이야기뿐만 아니라 사건을 추적하는 것도 해서 극을 풍성하게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단독으로 대본 작업부터 편집 등 모든 걸 혼자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경험이 좋은 경험이 됐다. 공동 연출할 때는 미처 보지 못한 걸 2부작 드라마를 하면서 키웠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었던 게 (공동연출과) 다르다”라며 신인 연출자로서의 소회를 밝혔다.

김상호PD는 작품에 대해 “제가 원작을 찾고 드라마화하면서 중요하게 생각한 건 사실과 진실의 경계에 서 있는 이야기 인 것 같다. 드라마상에서도 가장 중요시 되는 게 수많은 사실이 있다. 주변 인물들이 가진 사실이 있는데, 그 어느 것도 진실이 아닐 수 있다. 이 드라마로 이야기 하고픈 것이다. 좀 드라마 보면서 ‘사실과 진실’에 대한 생각을 해봤으면 한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전하고픈 메시지를 전했다.

지수/ JTBC 제공
지수/ JTBC 제공

지수는 극 중 감정적으로 억눌려 사랑에 서툰, 철학과 남자 대학생 김영준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에 대해 “저는 우선 조금산 작가님의 작품을 재밌게 봤다”라며 “대본을 봤는데 너무 재밌어서 이런 작품 하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유재명 선배도 출연하신다는 말을 듣고 같이 하면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작품 준비 과정에 대해서는 “(대본을) 많이 읽어보고, 김영준이라는 캐릭터를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감독님과 이야기하면서 어떻게 그려나가야 할지를 찾아갔다. 그렇게 계속 공부를 하다가 막상 현장에 가서는 ‘이런 게 영준일까?’ 했다. 작품 끝내갈 때쯤 알 거 같은데 끝나더라. 그래서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지수는 ‘탁구공’이 타 드라마와 확실한 차별성이 있다며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확실히 타 드라마와 차별성이 있다. 일단 스토리도 그렇고 이야기 자체가 다른 드라마에 비해 특이하다. 아까 영상 나온 것 보니까 영화 같더라. 저희 드라마가 11시에 하니까 불 끄고 조용히 집중해서 정말 한 편의 영화 보듯이 보면 좀 더 몰입감 있게 보지 않을까 싶다”

유재명/ JTBC 제공
유재명/ JTBC 제공

극 중 아파트 단지 인근 개천 밑에서 생활하는 노숙자 김득환 역을 맡은 유재명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상반기에 큰 작품 두 개를 끝냈다. 개인적으로 휴가도 가고 싶은 그런 찰나에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다. 대본을 받고 처음에는 육체적으로 쉬고 싶은 마음에 정중하게 거절할 마음이 들었는데 (작품이) 계속 마음에 맴돌았다. 이 작품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라며 자신에게 ‘탁구공’이 휴가 같은 작품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명은 “팬들이 제게 한 말 중에 ‘유재명은 전작의 이미지를 씻어내는데 탁월한 배우’라고 하더라. 한 작품에 몰입하고 또 빠져나오고 또 몰입하고 빠져나오고. 그래서 이번 작품도 열심히 했는데 노숙자 캐릭터는 연극에서도 몇 번 경험이 있고 저렇게 자유롭게 얽매임 없이 사는 것도 좋다. 현장에서 즐거웠다. 더우면 눕고, 수염 안 깎아도 되고 세수도 안 해도 되고, 분장이 연결돼서 재밌었던 기억이 난다”라며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유재명은 촬영 시 세트가 비에 쓸려 내려가 간 게 기억에 남는다며 “저희 세트가 비에 쓸려 내려간 적이 있다. 스텝들과 세트를 바라봤다. 잘 일어나지 않는 일이다. 중요한 사실은 한 번 더 쓸려 내려갔다. 이 세상 일이 다 내 의지와는 다르게 일어난다. 그렇게 추억거리 하나를 가슴에 새기고 작업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수-유재명/ JTBC 제공
지수-유재명/ JTBC 제공

한편 ‘탁구공’은 2018 JTBC 드라마페스타의 첫번째 작품으로 JTBC 2017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 작가인 박지원 작가와 ‘청춘시대’의 김상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7일, 18일 밤 11시 총 2부작으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