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비슈누’신 23살의 최고신, 신도들에게 명품차 받고 3000명 팔로워 SNS 스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9.14 2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23살의 비슈누신에게 아들이 잡혀있다고 주장하는 부부가 소개됐다. 
 
14일 방송된 SBS‘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두 아들을 8년째 같은 장소에서 감금 아닌 감금을 당하고 있다는 부부의 제보가 들어왔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부부의 아들은 올해 28세, 25세로 신체 건강한 성인남성이었고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다고 했다.
 
두 아들 모두 자신의 의지로 그곳에 있는 것이라 주장했기 때문에 경찰로서도 손 쓸 도리가 없었다는 것이다.
 
부부는 23살의 최고신 비슈누 때문이라고 했고 1980년대 후반부터 부부는 한 종교단체에서 신앙 생활을 했다.
 
2011년 무렵 이 교단의 장로였던 김씨(가명)는 자신의 아들 동식(가명 당시 16세)이가 범상치 않은 꿈을 꾸었으며 신의 계시를 받은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김씨의 말에 따르면, “동식이야말로 창조주의 말씀을 듣는 툭별한 존재이며, 이 말씀을 잘 따르면 낙토인 강남에서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이들 가족을 포함한 약 서른 명의 신자들이 김동식을 교주로 모시게 됐다.
 

신도들에게 캬라멜마끼아또를 제사상에 올리게하고 게임아이템과 외제차를 사게하고 머지 않아서 강남에 신도들을 살게 할거라고 믿게 됐다.

또 비슈누는 신도들에게 받은 명품차와 물품을 SNS에 직접 구입했다고 올리고 젊은 사장이라는 글과 함께 3000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한편,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