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핑클은 ♡”…‘야간개장’ 성유리, 이진과의 이별에 눈물 (Feat. 미국 뉴욕의 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9.14 10: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성유리가 이진과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Plus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에서는 결혼 후 뉴욕에 거주 중인 이진과 만난 성유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성유리가 “뉴욕에 와서 살게 될 줄 알았냐”고 묻자, 이진은 “가끔씩 한국 갔다가 비행기에서 내려서 집에 들어올 때 ‘우리 집 맞아?’한다. 관광을 장기간 온 느낌이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성유리는 “이렇게 헤어지면 언제 만난다는 기약이 없으니까”라고 이별을 아쉬워했다.

SBS Plus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방송 캡처
SBS Plus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방송 캡처

레스토랑에서 이진과 식사를 하던 성유리는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언제 다시 만날 지 모르는 이진과의 이별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던 것.

이진은 “울지마. 왜 울어, 볼 건데”라고 달랬고 성유리는 “전화해서 달려올 수 없는 상황이니까 그런 것들이 울컥울컥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진은 지난 2016년 미국 하와이에서 금융업에 종사하는 6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다.

현재 이진은 미국 뉴욕에 거주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