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우익인사’ 日아키모토 야스시와의 협업에 거센 반발…팬들 ’관련 자료 전량 폐기 요구’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9.13 21: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방탄소년단이 일본 활동 돌입을 앞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현지 매체는 방탄소년단이 오는 11월 7일 일본에서 9번째 새 싱글을 발표한다고 전했다.

이번 싱글에는 일본 오리지널 싱글 신곡 ‘버드’와 함께 앞서 발표한 ‘FAKE LOVE’, ‘AirPlane pt.2’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새 싱글 신곡 ‘버드’는 일본 AKB48의 총괄 프로듀서인 아키모토 야스시가 작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아키모토 야스시는 일본 역대 싱글 총 판매량 1위를 기록한 유명 작사가다.

그러나 그는 우익 성향이 짙은 아베 정권의 정책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인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것.

앞서 발표한 곡들에서 성적인 내용을 노골적으로 쓰는가 하면 여성에 대한 편견이 담긴 가사 내용으로 혹평세례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번 협엽은 방시혁 대표가 아키모토 야스시와 교류가 있었으며 그의 세계관을 좋아해 의뢰한 것으로 전해져 소속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아키모토 야스시와의 협업을 즉시 중단하고 관련 자료 전량 폐기를 요구한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