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탁구공’ 유재명, “노숙자 역할 좋았다...세트장이 비에 쓸려내려 가기도”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9.13 2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배우 유재명이 극 중 노숙자 역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드라마페스타 ‘탁구공’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상호 PD, 유재명, 지수가 참석했다. 

유재명은 극 중 아파트 단지 인근 개천 밑에서 생활하는 노숙자 김득환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상반기에 큰 작품 두 개를 끝냈다. 개인적으로 휴가도 가고 싶은 그런 찰나에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다. 대본을 받고 처음에는 육체적으로 쉬고 싶은 마음에 정중하게 거절할 마음이 들었는데 (작품이) 계속 마음에 맴돌았다. 이 작품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라며 자신에게 ‘탁구공’이 휴가 같은 작품이 됐다고 말했다.

유재명/ JTBC 제공
유재명/ JTBC 제공

이어 유재명은 “팬들이 제게 한 말 중에 ‘유재명은 전작의 이미지를 씻어내는데 탁월한 배우’라고 하더라. 한 작품에 몰입하고 또 빠져나오고 또 몰입하고 빠져나오고. 그래서 이번 작품도 열심히 했는데 노숙자 캐릭터는 연극에서도 몇 번 경험이 있고 저렇게 자유롭게 얽매임 없이 사는 것도 좋다. 그래서 현장에서 즐거웠다. 더우면 눕고, 수염 안 깎아도 되고 세수도 안 해도 되고, 분장이 연결돼서 재밌었던 기억이 난다”라며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유재명은 촬영 시 세트가 비에 쓸려 내려가 간 게 기억에 남는다며 “저희 세트가 비에 쓸려 내려간 적이 있다. 스텝들과 세트를 바라봤다. 잘 일어나지 않는 일이다. 중요한 사실은 한 번 더 쓸려 내려갔다.(웃음) 이 세상 일이 다 내 의지와는 다르게 일어난다. 그렇게 추억거리 하나를 가슴에 새기고 작업을 마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지수-유재명/ JTBC 제공
지수-유재명/ JTBC 제공

‘탁구공’은 대학생 청년이 의문의 노숙자를 만나 이루지 못한 지난 사랑에 대한 동질감과 감정의 전이를 경험하는 과정에서 겪는 혼란과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한편 ‘탁구공’은 2018 JTBC 드라마페스타의 첫번째 작품으로 JTBC 2017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 작가인 박지원 작가와 ‘청춘시대’의 김상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7일 월요일 밤 11시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