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스트 양요섭, 뉴욕타임즈에서 대표적인 케이팝스타-뮤지컬 배우로 소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3.12.30 16: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비스트의 메인보컬이자 뮤지컬배우 양요섭을 미국의 대표 일간지 뉴욕타임즈가 한국의 대표적인 팝스타이자 뮤지컬 배우로 소개했다.
 
지난 29일 (현지시각) 미국의 뉴욕타임즈에는 ‘케이팝이 브로드웨이를 만나다’라는 주제 아래 뮤지컬 ‘요셉 어메이징’에서 주인공 요셉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양요섭을 시작으로 한국의 뮤지컬 시장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인터뷰가 실려 주목을 받고 있다.
 
비스트 양요섭 / 큐브엔터테인먼트
비스트 양요섭 / 큐브엔터테인먼트

뉴욕타임즈는 이 기사를 통해 양요섭의 영상 인터뷰와 함께 한국 인기 그룹 비스트의 ‘섀도우’등의 뮤직비디오와 무대 영상을 함께 소개하는 한편, 아이돌 및 스타들의 뮤지컬 영입을 다루면서 한국의 대표 ‘heartthrob’ 스타로 양요섭을 꼽았다.
 
뉴욕타임즈
뉴욕타임즈

한국의 인기 아이돌 그룹의 메인보컬인 양요섭이 뮤지컬에서도 큰 두각을 나타내는 데에 초점을 맞춰 ‘저스틴비버가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것으로 이해하면 쉽다’며 극장을 찾은 소녀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대한 해석도 덧붙였다. 
 
또한 ‘요셉 어메이징’ 공연 당시 다수의 여성 팬들이 양요섭의 노래에 숨죽이며 감동하는 모습을 소개해 여성팬들의 마음을 빼앗는 뮤지컬 무대에 대한 분석과 함께 양요섭의 아이돌 스타로서의 고뇌와 다짐도 함께 담았다.
 
양요섭은 인터뷰를 통해서 “케이팝 무대에서는 멤버들과 함께지만, 뮤지컬에서는 주연으로서 혼자서는 무대라는 점이 많은 공부가 되고 동시에 부담감도 있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인기는 실력이 없으면 거품에 지나지 않는다. 실력을 키우기 위해 매일매일 연습을 거듭한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요셉 어메이징’ 공연에서 1000여명의 관객들은 양요섭에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질 때마다 황홀에 차서 말을 잇지 못했고, 그러한 숨죽임이 딱 한 번 양요섭이 요셉의 한국 버전 발라드 ‘close every door’를 부를 때 만이 감격과 환희로 깨지면서 눈물 짓는 걸 목격할 수 있었다”고 극찬했다. 
 
양요섭은 현재 비스트의 메인보컬이자 뮤지컬배우, 솔로가수로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감성적인 보컬리스트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를 오가며 비스트 활동에 집중하는 한편, 연말 시상식에서도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