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효민, 어벤져스 제작진과 ‘컬러 프로젝트’ 신호탄…“미술·패션 분야에 관심 多”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9.12 18: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효민이 ‘어벤져스팀’과 협업해 ‘컬러 프로젝트(Color Project)’의 포문을 열었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효민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망고(Mango)’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효민은 신보 ‘망고’를 필두로 ‘컬러’를 통해 개성 넘치는 콘셉트를 표현할 예정이다. 그 첫 번째 시작이 바로 노란색을 테마로 하는 ‘망고’다. 또 앞으로 발매될 앨범은 ‘망고’의 ‘옐로우(Yellow)’처럼 다양한 컬러로 표현될 것이라 전했다.

’망고’는 태연의 ‘파인(FINE)’, 엑소(EXO)의 ‘코코밥(Ko Ko Bop)’ 등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아이돌의 음악은 물론, 트와이스(TWICE)의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를 작업한 유명 퍼블리셔가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또 레드벨벳(Red Velvet)의 ‘빨간 맛’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미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인 영상미와 위트 넘치는 뮤직비디오가 탄생됐다. 

일명 ‘어벤져스급’ 스태프들이 뭉친 것에 대해 효민은 “지인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직접 미팅에 참여하기도 하고, 쫓아가서 얘기도 해보면서 되도록이면 모든 일정에 동행하려 노력했다. 활동하면서 처음 유통사에 직접 가봐서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효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효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앨범에 ‘컬러’를 접목시킨 이유에 대해서는 “미술, 패션 분야에 관심이 많다보니 이것을 같이 접목시켜보자는 생각을 했다. 영상 등 시각적인 부분에도 욕심을 내고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가수에게는 콘셉트, 패션 혹은 무대 등 시각적인 부분이 주가 되는데 이것들 외에 더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지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망고’는 미니멀한 신스 사운드 기반의 팝 곡이다. 808 베이스와 유니크한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져 효민만의 색다른 매력이 돋보인다. 또 만난지 얼마 안 된 남녀사이의 미묘한 감정선과 복잡한 연애심리를 과일 ‘망고’에 비유한 가사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효민의 새 디지털 싱글앨범 ‘망고(MANGO)’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