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미쓰백’ 한지민, 기존 청순 이미지 벗었다…파격 변신에 쏠리는 기대감 (종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9.12 17: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미쓰백’ 한지민이 이번 작품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지난 11일 오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지민, 이희준, 김시아, 이지원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한지민-김시아-이지원 감독-이희준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한지민-김시아-이지원 감독-이희준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기존 이미지와 180도 다른 캐릭터 백상아 역을 맡게된 한지민은 “처음 시나리오 읽었을 때 푹 빠졌다.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보다는 ‘이거 하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작품 선택 계기를 전했다.

이어 “사실 백상아 캐릭터와 감정이 기존에 했던 캐릭터들과 굉장히 상이했다. 그래서 백상아가 자라난 환경에 대해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눴으며 행동, 시선처리에 중점을 뒀다. 도전, 용기를 내야겠다는 것을 배제할 만큼 시나리오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 이미지가 있다 보니까 많은 분들이 변신이라는 말을 붙이시는 것 같다. 배우로서 변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오는 것이 감사하다. 두려움보다는 설렘이 더 많다”고 답해 시선을 끌었다.

한지민은 “백상아라는 인물 자체가 우리 주변에 많이 있지만 뒤돌아보고 자세히 보지 않으면 모르는 인물이다. 그만큼 처절하게 외롭다. 어린 나이에 원치 않게 전과자가 돼서 세상에 마음의 문을 닫아 겉으로는 강하게 보이지만 굉장히 약하고 여린 사람인 것 같다. 나 역시도 상아가 지은이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 들었듯이 백상아가 측은하고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과 캐릭터마다 인연도 있지만 캐릭터를 어느 시기에 만나느냐도 굉장히 중요하다. 시나리오 받았을 때 개인적인 끌림도 있었다. 상아 자체가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고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에 백상아를 과거를 알고 그를 지켜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사 장섭 역을 맡은 배우 이희준도 시나리오의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희준은 “아주 상투적인 얘기지만 시나리오가 좋았다. 대본이 굵은 붓으로 휙 그은 느낌이었는데 여자분이 썼다고 하더라. 시나리오를 공들여서 오랜 시간 쓴 게 아니라 뉴스를 보고 충격적인 소재를 보고 분노해서 몇 시간 만에 썼다고 들었는데 그 힘이 그대로 느껴졌다. 읽자마자 너무 하고 싶었고 상대 배우가 한지민 씨라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메가폰을 잡은 이지원 감독은 “제가 캐스팅을 했다기 보다 배우분들이 선택해주신 것이 맞는 것 같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어 “시나리오에 그려진 백상아와 대중들이 알고 있는 한지민 씨와는 극과 극이어서 사실 맨 처음에는 한지민 씨를 떠올리지는 못 했다. 그런데 우연치 않게 모 술집에서 한지민 씨를 만나게 됐다. 제가 이제 알려지기 시작하는 영화인이기는 하지만 나름 자존심이 있어서 배우들이 지나가면 잘 쳐다보지 않는다. 근데 지민 씨를 보자마자 첫 눈에 반한 것처럼 스파크가 튀었다”며 강렬한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 감독은 “그때 지민 씨가 블랙 의상을 입고 클러치를 들고 지나갔는데 클러치 백이 일수가방처럼 보이면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그때부터 지민 씨한테 관심이 가기 시작해 2~3일 동안 검색을 해봤다. 그리고나서 시나리오 드리니까 바로 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 이거야말로 운명이다 싶었다”고 답했다.

이지원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지원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반면 형사 장섭 역에는 단번에 이희준을 떠올렸다는 이지원 감독. 

그는 “이희준 배우야말로 어떤 캐릭터를 맡든 그 캐릭터를 200% 보여주는 사람이 아닌가 싶다. 멜로를 맡으면 진정한 순애보를 보여주고 악역을 맡으면 어디 있는지 몰라도 찾아가서 목을 졸라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며 평소 이희준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이어 “영화에서도 상아를 10년 넘게 옆에서 지켜주면서도 사건을 집요하게 쫓아가는 날선 부분도 필요했는데 모든 부분을 가져갈 수 있는 배우는 이희준밖에 없을 것 같았다. 시나리오 다 쓰고 덮자마자 생각했던 사람이 이희준이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촬영을 해보니 역시나 캐릭터를 200% 소화할 수 있는 배우였다. 그런데 저를 가장 많이 괴롭힌 배우가 이희준이었다. 촬영장에서도 전화가 계속 오고 꿈에도 나타났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민-김시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한지민-김시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600대1 경쟁률을 뚫고 지은 역에 캐스팅돼 화제를 모은 아역배우 김시아에 대해서는 “수 많은 아동학대 사례들을 분석하면서 만든 캐릭터다. 관객들이 보기에도 아이가 처한 환경이 실제처럼 보이길 원했으며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얼굴을 뽑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600명을 만나보면서 처음엔 시아가 눈에 들어오진 않았다. 요즘 아역배우들이 보통 쌍커플도 있고 예쁘게 생기지 않았나. 근데 시아의 분위기와 눈빛을 보고 이 아이가 지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디션 보는 당시에도 내 디렉션을 알아듣고 바로 연기를 보여주더라. 고민 없이 시아와 함께 하게 되었다”며 캐스팅 비화를 연이어 털어놨다. 

그렇다면 이번 작품을 통해 한지민을 새롭게 변신시킨 이지원 감독의 작업 소감은 어땠을까. 

이 감독은 “지민 씨가 예쁘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심하게 예쁜 줄 몰랐다. 지구 사람이 아닌 것 같았다”며 미모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영화 촬영장 보면 여배우들한테 반사판을 따라다니는데 이번엔 캐릭터에 맞춰 오히려 미모를 죽여야 했다. 그래서 반사판 대신 검은판을 댔는데도 실제 살아있는 사람처럼 미모가 죽진 않더라”고 전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그는 “지민 씨가 여배우로서 제가 하는 요구들을 다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을 텐데 다 받아주었다. 날이 갈수록 한지민이라는 사람을 버리고 백상아가 되어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막판에는 몸과 마음이 힘든 씬들이 있었는데 그걸 뚫고 나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민은 “이런 캐릭터를 연기하면 비주얼을 포기했다고 하는데 그렇다기보다는 백상아의 현실적인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한지민은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한 영화에서 주연을 맡게 된 소감도 함께 밝혔다. 

한지민은 “일단 영화계에서 여성 캐릭터들이 중점적으로 시나리오가 없는 것은 사실이다. 작품을 고를 때 분량 상관없이 새로운 캐릭터에 흥미를 느끼면 출연을 결심하곤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한지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이 작품은 시나리오 자체가 좋고 사회적인 메시지가 있어서 그 부분에 중점을 뒀다. 그런데 개봉을 앞두고 있으니 무게감과 부담감이 오더라. 개봉 시기가 많이 늦춰졌는데 그만큼 여성 영화나 사회적 메시지 담은 영화 개봉을 하는 것이 어려운 게 현실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바라는 한 가지는 이 영화를 통해서 외면받고 소외된 어린아이들을 돌아볼 수 있는 작품들이 생겼으면 좋겠다. 그리고 여성 영화가 많지 않은 한국 영화계에서 조금 더 영역이 넓혀졌으면 좋겠다”며 자신만의 소신을 밝혔다.

또한 “이 영화가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 잠깐이나마 지은이 같은 친구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권소현, 백수장 출연, 이지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