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상규-박지원, 이은애 인사청문회서 고성 오가…누리꾼들 “창피한 국회 민낯”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9.12 08: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설전에 누리꾼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회의 진행을 놓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이날 ‘양승태 대법원장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민주당의 비판에 여상규 의원이 제지하자 두 사람의 설전은 시작됐다.

여상규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며 이를 비판했다.

YTN 방송 캡처
YTN 방송 캡처

여 위원장의 발언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말을 들은 여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 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고 함께 큰 소리를 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국회의원 수준이란.. 정말 창피하다”, “인성 도덕성을 보고 법을 집행해야 할텐데 저런걸 보면 과연 ㅉㅉ 뭔 지나가는 초등학생 수준의 다혈질인지.. 열받으면 사형 시키겠네 판결을 Ai가 할 수 있게 적극 검토해 주세요”, “말투봐라. 안하무인이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