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술집’ 차지연, 4살 연하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운명적인 ♡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9.10 10: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차지연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차지연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015년 뮤지컬 ‘드림걸즈’를 통해 남편과 만났다는 차지연. 그는 그간 힘든 연애를 겪어오다, 남편을 통해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차지연은 “남편이 4살 연하다. 남편이 ‘4살 차이는 궁합도 안 본대요’하고 쓱 지나가더라. 처음에는 ‘뭐지?’ 했는데 그 다음날 또 ‘누나 저 진심인데요’이러고 지나갔다”고 말했다.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어느 날 남자친구와 가장 해보고 싶은 일이 뭐냐고 물었다는 차지연의 남편. 이에 차지연은 “공연 끝나고 차로 집에 데려다주면 좋겠다. 그거 한 번만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고.

공연을 마친 어느 날, 남편은 차로 차지연을 픽업해 진지하게 마음을 고백했고, 이후 두 사람은 연인이 됐다.

하지만 차지연은 지난 연애에 대한 아픔이 존재했던 상황. 그는 “나는 이러이러한 삶을 살아왔고, 아픔이 있다. 그래서 나는 결혼이라는 걸 생각하지 못하고 사는 사람이야라고 했더니 남편이 ‘그런 환경 속에서도 이렇게 멋있게 살아준 당신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는 내가 지켜줄게요’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에 함께 출연한 이들 역시 감동과 놀라움을 드러냈다.

차지연과 남편 윤은채는 2015년 11월 결혼했다. 4살 나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인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12월 득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