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로하이오주 신시내티, 용의자 포함 4명 사망…‘총격범 사망 이유 밝혀지지 않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9.07 09: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국에서 무장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시민이 숨졌다. 

6일 미국 로하이오주 신시내티 도심에 위치한 30층짜리 피프스 서드(Fifth Third) 은행 건물 앞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괴한이 은행 빌딩 앞 짐을 싣는 구역에서 총격사건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총성소리가 들리자 겁에 질린 시민들이 건물 앞 파운틴 광장 쪽으로 몰리면서 도심이 한순간 아수라장이 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총격범이다’라는 소리에 인도에 있던 시민들이 놀라 달아났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격 사건이 발생한 해당 건물은 여러 상점이 몰려있어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총격 직후 경찰은 건물 인근 지역을 봉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신시내티 경찰국 엘리엇 아이작 국장은 “총격범이 은행 건물 로비에 들어가 경찰관들과 총격전을 벌였다”며 “총격범이 자살했는지 경찰이 쏜 총에 맞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은행 건물에서 일하는 목격자는 “구에 서 있었는데 로비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들렸다”고 진술했다. 

이와관련 국장은 “현재 조사 초기 단계”라고 설명했다. 

총에 맞은 시민 3명 중 한 명은 현장에서 사망하고 두 명은 신시내티대학 메디컬센터에 옮겼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