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내식당’ 공자영 선수, 유도 메달리스트에서 서울 지방 경찰청 경찰 됐다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9.06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구내식당’ 유도 메달리스트 공자영 선수가 서울 지방 경찰청 경찰이 됐다.

6일 방송된 MBC‘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에서는 조우종이 공자영 선수를 알아봤다.

MBC‘구내식당’ 방송화면 캡처
MBC‘구내식당’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서울 지방 경찰청에 가 유도를 하고 있는 여직원에게 “저 보지 않았었어요?”라고 물었다.

이어 조우종은 “아시안게임에서 봤어”라며 “메달리스트라니까 이분”이라고 말했다.

알고보니 서울 지방 경찰청의 여직원은 유도 메달리스트 공자영 선수였다.

이에 소진은 “메달리스트인데 경찰이 되신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공자영 선수는 “저희 다 무도 특별채용으로 선발된 경찰”이라고 답했다.

이어 조우종은 막간을 이용해 기술을 배워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구내식당’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