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시어부’ 마이크로닷(마닷), 범고래다! 홍수현도 함께 구경했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알래스카에서의 세 번째 낚시가 시작됐다.
호머에서 펼쳐질 이번 낚시는 과연 어떨까? 
6일 ‘도시어부’에서는 할리벗 후유증을 겪어 버린 출연진의 알래스카에서의 세 번째 낚시를 방송했다.

채널A ‘도시어부’ 방송 캡처
채널A ‘도시어부’ 방송 캡처
채널A ‘도시어부’ 방송 캡처
채널A ‘도시어부’ 방송 캡처

호머항에 도착한 출연진은 홍어, 우럭, 대구, 명태, 문어 등을 잡을 것을 기대하고 출발했다.
배가 출발하고 얼마 안 돼 범고래 떼를 목격한 출연진.
제일 먼저 뛰어나온 마이크로닷(마닷)은 범고래를 보며 이경규, 이덕화, 장혁 등 선배들을 급하게 불렀다. 홍수현과 함께 구경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드론까지 띄워 범고래 떼를 촬영까지 한다.

알래스카의 진귀한 풍경을 눈앞에서 보게 된 출연진은 오늘 큰 행운이 올 것이라 기대한다.
도시어부에게 진짜 큰 행운이라도 오는 것일까?
채널A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