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뮤직웍스 최소은, ‘프로듀스 48’은 출발선…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원석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9.03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여전히 하고 싶은 것도, 욕심나는 것도 많은 최소은은 느리지만 단단하게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Mnet ‘프로듀스 48’을 통해 첫 발걸음을 내디딘 뮤직웍스 연습생 최소은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뮤직웍스 최소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아이컨택, 1분 자기소개 영상에서 폭풍 래핑을 과시, 국민 프로듀서의 궁금증을 유발했던 최소은. 오로지 ‘랩’을 하기 위해 가요계에 도전장을 던진 줄 알았지만, 예상과는 달리 랩에 재능을 발견한 것은 지난해 8월 뮤직웍스와 인연을 맺은 뒤부터였다. 

최소은은 “처음에 회사에 들어갔을 때는 랩에 대해 제대로 몰랐다. 회사에서 레슨을 받으며 부른 노래 중에 리드미컬한 랩이 있었다.  짧은 소절을 불렀는데 다들 랩을 괜찮게 한다고 피드백을 해주셨다”며 “‘랩 레슨을 받아보는 게 어떻겠냐’는 제안에 그때부터 랩을 시작하게됐다”고 설명을 보탰다. 

붐뱁보다 트랩 장르를 선호하는 최소은은 존경하는, 혹은 좋아하는 래퍼로 고민없이 로꼬를 꼽았다. 

“아직 랩에 대해 미흡하다 보니 잘 들리는 딕션이 좋다. 로꼬 선배님은 발음도 잘 들리고 깔끔하게 뱉으시는 게 좋아서 저도 랩을 뱉는다면 로꼬 선배님처럼 랩을 뱉고 싶다”

최소은의 매력은 참으로 다양하다. 트렌디하면서도 세련된 목소리를 갖고 있다 보니 보컬 포지션 또한 안정적으로 소화해냈다. 그룹배틀 ‘맘마미아’에서 서브보컬을 맡은 최소은은 “일본어로 구성된 곡이다 보니 가사를 외우는 게 힘들었다”며 “아무래도 보컬과 랩은 톤부터 다르다 보니 톤을 많이 올려서 불러야했다”고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하지만 팀원이었던 신수현, 미야자키 미호와 대화를 통해 의지를 다졌다고. 

뮤직웍스 최소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그렇다면 최소은에게 ‘프로듀스 48’은 무엇일까. 

“짧은 시간이었지만 자신을 좀 더 믿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연습생 생활을 8개월 정도 했을 때였는데 ‘프로듀스 48’에 출연하게 돼서 ‘나는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사람이구나’ ‘나에게도 가능성이 있구나’하면서 가능성을 좀 더 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이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면 될지, 어떤 방식으로 연습하면 나에게 더 도움이 될지 같은 부분들도 많이 알 수 있게 됐던 시간이었다”

최소은이 대중에게 보여주고자 하는 스펙트럼은 ‘무한대’다. 그는 “데뷔를 해서 이런 것도, 저런 것도 다 할 수 있다라는 다양한 매력을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더했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자신을 돌봐주신 할머니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할머니께 용돈도 많이 드리고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고싶다”고 성숙한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최소은은 에이핑크(Apink) 윤보미의 오랜 팬이다. 롤모델 또한 윤보미를 꼽은 그는 “볼 때마다 한결같이 밝고 에너지 넘치시는 모습이 좋다. 덩달아 힘이 날 정도”라며 “무대에서 어떤 콘셉트든 열심히 소화려고 노력하시고 대중분들께 인정받는 모습이 멋있다. 닮고싶다”며 소망을 드러냈다. 

뮤직웍스 최소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최소은은 학업과 춤, 노래 연습을 병행하고 있다. 힘이 들더라도 학교에 있는 동안 비는 시간을 채우려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꿈을 향한 무한한 열정이 느껴졌다. 최소은은 지칠 때면 팬들의 댓글을 통해 힘을 얻곤 한다. 

“하루에 많게는 5번까지 (포털사이트에) 이름을 검색해봤다. 대부분의 댓글이 힘이 된다. 짧은 시간 동안 준비했지만 좋게 평가해주시는 댓글도 좋았고 ‘네 덕분에 ‘프로듀스 48’을 보게 됐다’ 같은 댓글도 고마웠다. 사랑을 받는 것이 감사하다”

끝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최소은은 “연습생이었던 저를 사랑해주시고 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관심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연습해서 여러분 앞에 나타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