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라이프’ 최유화, 극 중 ‘최기자’와 닮은점 “아닌 것은 타협하지 않는 점”이라 밝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9.03 09: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라이프’ 속 ‘최기자’ 배우 최유화의 이야기를 들었다. 

폭우가 계속된 지난달 27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라이프’ 속 신념이 넘치는 최기자, 배우 최유화를 만났다. 

‘라이프’는 우리 몸 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 드라마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최유화는 승효의 병원 영리화 추진에 대한 내용을 취재하러 온 최서현 기자로 분했다. 

제일 먼저 ‘라이프’ 종영 소감을 물었다. 그는 “소감이 나지 않는다”며 웃음지었다. 같이 드라마를 찍었던 사람들을 계속 만날 수 있을 것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최유화 /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라이프’. 이와관련 캐스팅 후 주변인들의 반응을 묻자 “‘라이프’는 모두의 기대작이었다”면서 “주변 친구들이나 지인들이 원래 기대했던 작품에 나온다니까 좋아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나때문에 찾아본다는 것보다는 재미있는 작품에 나오는게 더 중요하단걸 깨달았다”고 웃음지었다. 

캐스팅 비화에 대해 궁금해하자 “최기자 역할을 보고 어필했다”고 이야기했다. 당시에는 이렇게 큰 사건의 중심일지 몰랐다고. 비중보다는 ‘성격이 매력적이라 욕심이 났던 캐릭터’였다며 ‘라이프’ 속에서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냐는 질문에도 ‘ONLY 최서현’을 외치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극 중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움직였던 최기자. 캐릭터와 비슷한 점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신념이라기보단 아닌 것에는 타협하지 않는 점”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안맞는 부분이 이쓰면 이야기를 하면서 지내왔던 것 같다”면서 “남에게 피해를 주기 싫다.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드라마 촬영에 앞서 전·현직 앵커 및 정치·사회부 기자들을 만나며 말투부터 손동작까지 배운 최유화. 그에게 ‘최서현’ 캐릭터의 롤모델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롤모델은 없다”며 “작가님도 특별히 롤모델이 있다고 말하지 않으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손정은 아나운서의 따듯한 카리스마가는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최기자가 냉하고 차자운 느낌보다는 똑부러지지만 따듯한 느낌이었으면 했다고. 

최기자와의 자신의 닮은 점이 있냐는 질문에는 “사람에게 진실하게 대하려고 노력하는 부분”이라며 “필요한 말만 하려고 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기자 역할을 잘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에게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무엇이 됐을 것같은지 물었다. 

깊게 고민하던 최유화는 이내 “예술 분야에 종사하고 있을 것 같다”며 “규칙적인걸 힘들어하고 창의적인 것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영감을 가지고 결과물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고. 

극 중 이동욱과 미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는 최유화. 이와관련 실제 캐미는 어떠한지 물었다. 그는 “이동욱을 보며 연기적인 부분에서 많은 감명을 받았다”고 답했다.  그를 보며 연기공부에 더욱 매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드라에서 원하는 톤과 감정선 등이 있는 것같다”며 “촌스럽지 않고 세련되게 표현하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동욱과 만나는 씬들이) 밝지는 않았다”며 “촬영을 하며 즐겁게 웃기보다는 연기적인 부분에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답했다. 

의학드라마인 ‘라이프’ 속에 나타난 연애전선에 대해 불편해하는 시청자들이 있었다. 이에 대한 생각을 묻자 최유화는 “(최기자 캐릭터가) 소비되는 캐릭터가 아닐까 걱정했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하지만 “여자 캐릭터로써가 아니라 사람으로서 어필이 되는 캐릭터였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오글거리고 로맨스로만 소비될 작품은 아니라고 자신있게 답했다.

최유화 /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의사 역을 맡았던 다른 배우들보다 타 배우들과 크게 만날 일이 없는 기자 역을 맡은 최유화. 그에게 다른 배우들과의 캐미에 대해 물었다.

최유화는 “조승우의 경우 촬영장 환경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고 답했다. 원진아 역시 초반 회식자리에서 처음 만났는데 이야기가 잘 통했다고. 그러면서 “이동욱이 상대역임에도 불구하고 진지한 씬이 대부분이었다”고 웃음지었다. 

특히 “염혜란의 경우 처음 만났을 때 마음을 열고 받아주셨다”며 “대본 리딩때 호흡을 맞추지 못해 걱정했는데 다들 열린 마음으로 받아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현재 연달아 작품에 출연하고 있는 최유화.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드라마가 겹쳤을 땐 힘들었다”면서도 “좋은 작품을 놓치지 않으려다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며 미소지었다. 

좋은 작품을 놓치고 싶지 않다는 그에게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있는지 물었다. 

고민을 거듭하던 그는 “생각해봤는데 하나가 아니다”라며 “같이 즐겁게 일할 수 있을까라는게 가장 큰 부분인 것 같다”고 답했다. 

최유화 /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올해로 데뷔 8년차가 된 배우 최유화. 그에게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를 물었다. 

이에 최유화는 “캐릭터의 진심이 느껴졌으면 좋겠다”며 해당 캐릭터로 보였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작품 내에서는 최유화가 아닌 그 캐릭터로 보였으면 좋겠다면서 “(데뷔) 처음과 똑같다”고 답했다. 

현재 욕심이 나는 역할과 장르가 있냐는 질문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을 좋아한다”며 “잔잔하고 지루할 수 있음에도 지루하지 않은, 잘 만든 드라마 속에서 놀아보고 싶다”고 답했다. 비주얼이 화려하고 감정적인 연기도 해보고 싶다고 말한 그는 곧이어 “아버지가 사극을 좋아하신다”며 “웰메이드 사극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근본적으로는 시청자들이 봤을 때 이해되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4개월 정도 남은 2018년. 올해를 넘기기전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물었다. 최유화는 “올해는 소처럼 일하는 것”이라며 “작품에 다치지 않고 즐겁게 임하고 싶다”고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해외 어디든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웃음 지었다. 

마지막으로 최유화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했다. 그는 “감사하고 진짜 감사하다”며 “사랑한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2018년 ‘열일’하며 맡는 캐릭터마다 독보적인 매력을 뽐내는 배우 최유화의 행보가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