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노행하, 장재호 멱살 잡았다 "절대 용서 못 해"‥선우재덕 '격분'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8.30 0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정훈(장재호)와 정태(정헌)이 창식(선우재덕)을 찾아갔다. 창식은 벼랑 끝에 몰렸다.

30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창식이 이대로 무너지지 않을 거라 했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창식은 국회진출 당선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증거로 정태는 조동철을 데리고 와 창식을 당황하게 했다. 살인청부, 정치자금 상납, 공금횡령죄로 붙잡혔다. 정훈은 “그동안 저지른 죄 인정해라, 더 이상 도망갈 곳 없다”고 했고, 그 자리에서 창식은 경찰에 연행됐다.

경호는 창식의 비밀장부를 따로 빼놨고, 이를 정훈에게 전달했다.

창식은 “내가 이대로 무너질 것 같냐, 어림도 없다”며 정훈을 노려봤다. 정태는 정헌에게 “증거가 확실하다 다 끝났다, 더는 발뺌 못 한다”고 했다. 창식은 “내가 나가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 엄포를 놨다.

정태와 정훈은 “나머지 인생 속죄하며 살아라”면서 이대로 끝났다고 했다. 창식은 비밀장부까지 발목잡혀 벼랑 끝에 몰렸다.

한편, 미진은 정훈을 찾아가 우리 아버지 이렇게 무너뜨려야 겠냐, 나쁜 놈이라면서 오정훈, 너 절대 용서 못해라고 말해며 멱살을 잡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