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장재호-정헌, 국회당선 선우재덕 체포했다‥경찰서 '연행'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8.30 09: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정훈(장재호)와 정태(정헌)이 공조해 창식(선우재덕)을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창식이 경찰에 연행됐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상필은 경호를 찾아가 부산지사로 발령시켰다. 경호는 “사표쓰겠다, 서울에서 할 일이 많다”며 이를 거부했다. 이어 사표를 택했다. 정헌은 창식을 찾아가 “인연은 끝났어도 악연의 끈은 남았다”며 복수를 엄포냈다. 상필은 경호 방을 뒤졌다. 이어 장부를 손에 넣었다.

정태는 정훈에게 父가 북에 있지 않으며 전쟁 때 바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게다가 연좌죄 명단도 오류이며 황창식이 간첩도 날조한 것이라 했다.

이어 정태는 조동철 앞에 나타나, 1대1로 대치했고, 조동철을 잡는데 성공했다. 창식은 국회진출 당선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증거로 정태는 조동철을 데리고 와 창식을 당황하게 했다. 살인청부, 정치자금 상납, 공금횡령죄로 붙잡혔다.

정훈은 “그동안 저지른 죄 인정해라, 더 이상 도망갈 곳 없다”고 했고, 그 자리에서 창식은 경찰에 연행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