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과천 토막살인범 변경석, 얼굴 공개…고개 숙인 채 “죄송합니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8.30 06: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노래방 토막 살인범 변경석(34)이 29일 검찰로 넘겨졌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이날 해당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안양동안경찰서 통합유치장에 있던 변경석을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으로 옮겼다.  

얼굴이 공개된 변경석은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시신을 훼손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고개를 숙인채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는지 묻자 “정말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면서 흐느꼈다. 

변경석은 10일 오전 1시15분께 자신이 운영하는 안양의 한 노래방에서 손님 A(51) 씨와 실랑이를 벌이다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해 과천 서울대공원 주변 풀숲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변경석은 노래방 도우미를 바꿔달라는 A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