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노행하-장재호, 합의 '이혼'‥김견우, 비밀문서 빼돌렸다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8.29 09: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미진(노행하)가 간첩누명인 정훈(장재호)과 합의이혼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미진과 정훈이 헤어졌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창식은 미진에게 정훈이 간첩내통을 했다며, “세상에 알려지면 나에게도 안 좋아질 것”이라면서 정훈과 정리하라했고,

다음날 기자회견이 열렸다. 미진은 “이혼하겠다”고 발표했다.

미진은 순영에게 “그 애 데리고 정훈씨랑 잘해봐”라고 말하면서, 이어 정훈을 찾아갔다. 미진은 “정훈시 걱정 안한다 ,이제 우리 남남, 우리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지를 손에서 빼면서 “정훈씨와 얽힌 악연의 꼬리가 너무 질겨, 우린 이렇게 끝낼 수 밖에 없다”며 결혼 반지를 빼 정훈에게 건넸고, 정훈도 반지를 뺐다. 그렇게 두 사람은 이혼했다.

한편, 상필은 경호를 찾아가 부산지사로 발령시켰다. 경호는 “사표쓰겠다, 서울에서 할 일이 많다”며 이를 거부했다. 이어 사표를 택했다. 정헌은 창식을 찾아가 “인연은 끝났어도 악연의 끈은 남았다”며 복수를 엄포냈다.

상필은 경호 방을 뒤졌다. 이어 장부를 손에 넣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