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노행하, 장재호와 이혼발표했다 "간첩내통 용서할 수 없어"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8.29 0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미진(노행하)가 간첩누명인 정훈(장재호)과 이혼을 결심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미진이 이혼을 발표했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이날 경찰에서는 간첩첩보로 왔다며 정훈과 정태를 경찰서로 연행했다. 특히 정훈이 父와 접촉했다며 간첩으로 몰렸고, 정태와 정훈은 당황했다. 이 모든 것이 창식의 짓임을 알아챘다.

창식은 정훈을 공격했고, 이어 정훈이 빼돌린 장부가 문제라고 했다. 상필은 “예상되는 곳이 있다”면서 경호가 그동안 정훈과 정태를 도왔기에 경호에게 있을 확률이 높다고 했다.

창식은 미진에게 정훈이 간첩내통을 했다며, “세상에 알려지면 나에게도 안 좋아질 것이라면서 정훈과 정리하라했고, 미진은 알아들었다며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다음날 기자회견이 열렸고, 미진은 이혼하겠다고 발표했다. 미진은 제 결혼으로 아버지에게 누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가족들은 연좌죄 걸린 것도 몰랐고, 자식이 있는 것도 속였다, 간첩과 내통은 용납할 수 없다며 마음을 돌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