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폭언논란’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사임…“자숙의 시간 갖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아 논란이 됐던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오늘(28일) 사임했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은 입장문을 내고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과 회사 발전을 위해 고생하고 있는 임직원들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이날 대웅 대표이사 및 등기임원(이사), 대웅제약의 등기임원(이사) 직위를 모두 사임했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과 그 지주회사인 대웅의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 회사를 떠난다”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제 자신을 바꿔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대웅제약은 이에 따라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된다.

윤 회장은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검사 출신이다.   

윤재승 회장은 직원들의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언을 일삼아 이에 견디지 못하고 퇴사한 직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