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간아이돌’, 라이머, 소속 가수들 위해 개인카드 꺼내…“원하는 선물 쏜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08.28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주간아이돌’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힙합 명가 브랜뉴뮤직 패밀리의 한해, 칸토, 그리, MXM(임영민, 김동현)이 출동하여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브랜뉴뮤직’만의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방송은 산이와 버벌진트의 뒤를 이을 ‘넥스트 브랜뉴’를 찾는 컨셉으로 진행되었다.

이에 앞서, 무대 장인으로 불릴 정도로 유명한 브랜뉴뮤직 패밀리답게 스웨그 넘치는 ‘릴레이 스테이지’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녹화에 앞서 흥을 돋우었다.

특히 얼마 전 ‘YA YA YA’로 컴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브랜뉴뮤직의 막내인 MXM이 공연을 펼친 후, 버라이어티한 무대에 3MC들이 2배속 댄스를 즉석에서 요청하는 놀라운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흔쾌히 2배속 댄스를 수락하며 예정에도 없던 무대를 완벽하게 성공해 3MC는 물론, 브랜뉴 선배들까지 감동케 했다는 후문.

MBC에브리원 제공
MBC에브리원 제공

이어서 릴레이 스테이지에서 ‘시큰둥’을 댄스와 함께 선보였던 칸토가 2배속 댄스에 자신감을 보여 강제 도전, 음원 문제로 라이브까지 선보이며 무대 밖에서 지켜보고 있던 라이머 대표까지 놀라게 했다는 후문.

본격적으로 브랜뉴뮤직의 새로운 브랜드 찾기가 시작되자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본인의 개인카드를 들고 깜짝 등장하며 “오늘 새로운 브랜드로 검증받은 사람에게 원하는 선물을 쏘겠다”고 밝혀 스튜디오 안은 ‘사장님 카드’를 향한 강한 의지로 뜨거워졌다.

‘뉴 브랜드 검증’은 외모, 귀염뽀짝, 단합력으로 세 가지 분야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특히 귀염뽀짝 서열 검증 코너에서는 사전투표 결과를 공개했는데, 모두가 예상하지 못한 충격적인 결과가 발표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금주의 엄지돌’로는 ‘풋사과’로 컴백한 베리굿이 출연해 2배속 댄스와 ‘매력채굴캠’으로 예능 새싹의 가능성을 뽐냈다.

즉석으로 도전했지만 완벽한 무대를 만들어준 MXM의 즉석 ‘2배속 댄스’ 무대와 상상을 뛰어넘는 브랜뉴뮤직 귀염뽀짝 서열 1위 결과는 29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