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정헌,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정윤혜와 '눈물' 포옹 "꿈 아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황미진(노행하)이 오정훈(장재호)과 이별을 결심, 정태(정헌)는 정훈 앞에 나타났다.

28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정훈과 정태가 만나게 됐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이날 창식은 장부가 사라졌단 사실을 알게 됐다. 바로 정훈 짓임을 알게 됐고, 그 자리에 정훈이 나타났다. 정훈은 “장부 제가 갖고 있다”면서 정태를 눈 앞에 데려오라했다. 창식은 정훈에게 조동철이 죽였다면서, 조동철이 죽였을지 몰랐다고 모른 척 했다.

창식은 정훈의 연좌죄를 폭로하기로 했다. 이어 미진에게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정훈의 연좌죄를 터트린다고 했고, 정훈과 걸려있지 않으려면 미진이 어려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고, 미진은 “알겠다”며 정훈을 찾아갔다.

미진은 정훈에게 “우리 아버지 망하게하려고 장부를 훔쳤냐”면서 “아버지 복수만 하려한 당신 용서할 수 없다, 나 우리 아버지 딸, 무너지는 것 절대 볼 수 없어”라고 했다. 이어 “선택할 기회 유효지났다고 했죠? 나한테도 유효 끝났다”며 이별을 암시했다.

한편, 강가에 버려진 정태가 눈을 떴고 움직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정훈에게 연락했고, 눈물로 포옹, 정태는 가족들 품으로 다시 돌아갔다. 춘자 역시 정태에게 안기며 “꿈 아니지?”라고 말하면서 눈물 흘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