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실체 추적…신도들 섬나라 피주로 이주 ‘노예의 삶’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8.24 0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경기도 과천 은혜로교회에서 발생한 집단 이주 사건을 집중 추적했다.

23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마지막 지상낙원 정체! 피지 종말론 교회 가다’ 편이 전파를 탔다.

은혜로교회의 신도들은 2014년부터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 피지로 이주하기 시작했다. 담당 목사인 신옥주 목사의 말을 굳게 믿고 따른 행동이다.

신옥주 목사는 영생을 얻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약속해 놓은 땅, 낙토(樂土)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렇게 4년간, 400여 명의 신도가 국내 재산까지 처분하며 피지로 떠났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캡처

지난달, 신 목사가 공항에서 긴급 체포되었다. 주요 혐의는 특수폭행과 특수감금. 즐겁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땅이라고 믿고 간 낙토의 삶은 마치 노예의 삶과 다름없었다고 주장한다.

피지로 이주한 신도들 사이에 계급이 존재한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강도 높은 노동으로 하루 3-4시간 밖에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일부 신도들과 달리, 신옥주 목사 일가는 로열패밀리의 삶을 즐기고 있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