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美 CNN, “그레이스로드(은혜로교회), 피지 정부와 긴밀한 유착관계”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08.23 2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경기 과천 은혜로교회에서 발생한 집단 이주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23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마지막 지상낙원 정체! 피지 종말론 교회 가다’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은혜로교회 신도들은 신옥주 목사의 “영생을 얻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약속해 놓은 땅, 낙토(樂土)인 ‘피지’로 가야 한다”는 주장을 굳게 믿고, 지난 2014년부터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인 피지로 이주했다. 지난 4년간 약 400명의 신도가 국내 재산까지 처분하며 피지로 떠났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달 신옥주 목사가 공항에서 긴급 체포되었다. 주요 혐의는 특수폭행과 특수감금이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피지를 ‘탈출’했다는 신도들의 “노예처럼 지냈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듣고 피지를 직접 찾았다. 현지에서 만난 신도들은 하나 같이 피지에서의 삶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한다. 상반된 주장이 펼쳐지는 가운데, 제작직은 계급이 존재한다는 정황이 포착했다. 강도 높은 노동으로 하루 3~4시간 밖에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일부 신도들과 달리, 신옥주 목사 일가는 로열패밀리의 삶을 즐겼던 것 또한 확인됐다고 한다.

신옥주 목사는 피지를 종말 이후 피난처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교회 측과 피지 정부의 관련성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은혜로교회 관계자가 주위 이웃과 다른 한인 교회에 위해를 가해도 피지 정부로부터 아무런 법적 조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제작진이 피지에 있는 동안 한국 경찰이 들어와 은혜로교회 농장 ‘그레이스로드’를 급습해 관계자 6명을 붙잡았지만 이들은 곧 석방됐다. 인터폴에 따르면, 그들이 체포의 적법성에 대해서 소송을 걸어 재판을 앞둔 상황에서 피지의 법무차관과 고위급들 이민청과 경찰청 고위급들이 만나서 회의를 거쳐 풀어주도록 권고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 은혜로교회 그레이스로드를 취재하던 CNN은 “그레이스로드 교회와 피지 정부는 긴밀한 유착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이 만난 피지 정보국 요원은 “제가 정보국 요원이이서 아는 사실이다. 그레이스로드 그룹(은혜로교회)는 어느 순간 정부와의 밀착 관계가 생겼다. 그들이 어디서 누구에게 자금을 받는지 조사할 때마다 한계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