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은혜로교회 집단 이주 사건, “지상낙원이라는 피지, 계급 존재하는 지옥?”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08.23 2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경기 과천 은혜로교회에서 발생한 집단 이주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23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마지막 지상낙원 정체! 피지 종말론 교회 가다’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은혜로교회 신도들은 신옥주 목사의 “영생을 얻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약속해 놓은 땅, 낙토(樂土)인 ‘피지’로 가야 한다”는 주장을 굳게 믿고, 지난 2014년부터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인 피지로 이주했다. 지난 4년간 약 400명의 신도가 국내 재산까지 처분하며 피지로 떠났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달 신옥주 목사가 공항에서 긴급 체포되었다. 주요 혐의는 특수폭행과 특수감금이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피지를 직접 찾았다. 피지를 ‘탈출’했다는 신도들의 “즐겁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땅이라고 믿고 간 낙토의 삶은 마치 노예의 삶과 다름없었다”는 충격적인 증언의 실상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피지 곳곳에서는 식당, 카페 등 은혜로교회 측에서 운영하는 수많은 상점을 발견할 수 있었고, 교회 소유의 농장에서 만난 신도들과 만나 피지 생활에 대해 행복하기만 하다고 말한다. ‘지상낙원’이라는 주장과 ‘지상지옥’이라는 주장이 극과 극으로 상반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취재 중 신도들 사이에 계급이 존재한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강도 높은 노동으로 하루 3~4시간 밖에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일부 신도들과 달리, 신옥주 목사 일가는 로열패밀리의 삶을 즐겼던 것 또한 확인됐다고 한다.

피지를 탈출해 나왔다는 전 은혜로교회 여성 신도는 “나부야 농장에서는 특히나 숙소에 들어가는 건 특권이다. 같은 일을 해도 숙소에 들어가는 애들이 있고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전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잠은 예배당 거기에 매트 깔고 돌돌 말아서 있던 그 매트들 쫙 펴서 그냥 거기서 자고 ‘이렇게 평생 살아야 하나’ 이 생각도 들고 나가고 싶은 생각 안드는 건 미친 것이다. 창살 없는 감옥”이라고 덧붙였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