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한여름 “할아버지가 보셨으면 좋았을텐데..”…가수 하춘화 “신선하다” 칭찬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8.08.22 0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2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도전 꿈의 무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가수 한여름이 출연했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한여름은 “가수가 꿈이었던 할아버지는 어려운 가정형편에 농사일로 평생을 보내셨다. 할아버지는 농사일을 하기전에 카세트를 틀어놓고 노래를 들으며 일을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끼리 노래방을 자주 갔고, 할아버지와 듀엣으로 노래부르는 것을 좋아했다. 할아버지의 권유로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최우수상을 받았지만 방송날짜를 기다리지 못하고 할아버지가 그만 돌아가셨다. 할아버지는 유언으로 제가 아침마당 도전 꿈의무대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오늘 이 무대를 할아버지께 바친다”고 말했다.

한여름은 부초같은 여자를 불렀고, 가수 하춘화는 “한여름씨 노래 신선하고 신세대답게 자기만의 색깔을 정확히 가지고 있다. 기성가수 되면 자신감이 되면 지금 이 기분을 잊어버리는데 이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