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방문교사’ 마이크로닷, 나만의 과외 비법?…“친해지는 게 가장 중요”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8.21 1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방문교사’ 교사진이 자신만의 과외 비법과 학창 시절에 대해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방문교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신유선 PD, 김성주, 박명수, 산이, 세븐틴 버논, 돈스파이크, 마이크로닷, 우주소녀 루다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방문교사’는 스타 연예인이 일반 학생의 과외 선생님이 돼 직접 찾아가는 신개념 교육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우주소녀(WJSN) 루다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우주소녀(WJSN) 루다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우주소녀(WJSN) 브레인’으로 알려진 루다는 “제가 공부를 했을 때 어려웠던 부분 위주로 가르치려고 했다. 무조건 외워야 하는 것들은 쉽게 외우는 방법 또는 좋아하는 노래에 대입시켜서 외우는 방법을 알려줬다”고 답했다.

이어 “학생이 못 하는 부분을 빨리 캐치하는 것도 중요했다. 그리고 과외 학생과 모교가 같아서 각자 선생님들에 대한 팁, 급식실 이야기를 하면서 친목을 다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영어를 담당하고 있는 세븐틴 버논은 “학교에서는 배우지 못하는 발음과 상황마다 달라지는 단어 등 실용적인 영어와 표현들을 중점적으로 가르친 것 같다”고 답했다. 

마이크로닷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마이크로닷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오클랜드 공과대학교 출신 마이크로닷은 “모든 걸 떠나서 아이랑 친해지는 게 가장 중요했다. 제가 사람들이랑 잘 친해지는 편이라 30분 안에 친해지면서 공부 소개를 재밌게 했다. 그리고 공부를 하고 있지만 공부하는 분위기가 아닌 것 같은 상황을 만들었다”며 자신만의 과외 방법을 전했다. 

이어 “첫 대화는 평범한 ‘안녕’이었지만 그 임팩트가 굉장히 컸다. 바로 친해질 수 있는 아이스 브레이킹 한 마디였다. 아이는 처음에 말을 잘 못해서 제가 먼저 말을 많이 걸었다”고 말해 남다른 친화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돈스파이크는 “저도 어렸을 때 과외를 많이 받았다. 제 과외 학생이 저와 비슷한 어린 시절을 보내는 것 같았다. 제가 배운 것들, 사회에서도 가르쳤던 것들을 종합해서 지식보다는 진짜 이해할 수 있는 지혜를 주고 싶었다”며 학생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을 보였다. 

돈스파이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돈스파이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한 이들은 자신의 학창 시절 이야기도 함께 전해 시선을 끌었다. 

우주소녀 루다는 “최근 프로그램 준비하면서 모교에 갔었다. 담임 선생님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굉장히 조용하셨다고 하더라. 있는 듯 없는 듯했지만 할 일은 다 하고 있는 학생이었다. 그런 제가 데뷔를 했다고 하시니 많이 놀라시더라. 그리고 제 손을 거쳐간 제자들은 반드시 인재로 만들어 놓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중학교 2학년 때 자퇴를 하고 홈스쿨링 경험이 있는 세븐틴 버논은 “부모님께 홈스쿨링 받으면서 지내왔었는데 이번엔 교과 위주로 가르쳐야 하니 저도 공부를 많이 해야 했다. 그로 인해 저한테도 많은 도움이 되는 시간이었다. 그리고 제가 부모님께 받을 수 있었던 또 다른 지식, 지혜를 조금이나마 가르치려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세븐틴(SVT) 버논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세븐틴(SVT) 버논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마이크로닷은 “앞의 두 분과 달리 굉장히 시끄럽고 공부와 멀리했었다. 축구, 낚시하면서 활동적인 학교생활 보냈다. 공부의 재미가 존재할 줄 몰랐는데 스스로 재미와 책임감을 찾게 되면서 성적이 올라가더라. 제 학생에게는 공부의 즐거움을 찾게 해준다면 뭘 해도 즐거움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그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 우선이었다”고 말했다. 

교사진 중 가장 깊은 연륜을 자랑하는 돈스파이크는 “저는 굉장히 복잡한 학창시절을 겪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2학년 때까지는 왕따였지만 고등학교 2학년 때까지는 좀 놀았다. 그런데 고등학교 2학년 말부터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싶어 공부 열심히 해서 대학교에 갔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하지만 노는 동안에도 공부를 아예 안 했다는 건 아니다. 완전히 등지지는 않았다. 집을 나가거나 그러지도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산이-박명수-김성주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산이-박명수-김성주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마지막으로 MC 김성주는 “방송 보시면 선생님에 대한 학생들의 충성도가 폭발적이다. 연예인들의 선한 영향력을 청소년들에게 보여준다면 교육과 우리 사회가 긍정적으로 변화될 수 있겠다 싶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Mnet ‘방문교사’는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