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국무부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와 보조 맞춰야”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8.21 1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미국 국무부는 20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설치 문제와 관련, 남북관계와 비핵화 진전은 별개로 이뤄질 수 없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설치가 제재 위반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한 질의에 “우리는 한국과 북한이 개성에 공동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려고 계획하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기간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있다”며 “우리가 그렇게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진전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 문제 해결은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설치가 제재 위반이라고 보는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하여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 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한다’는 내용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때 채택한 ‘판문점 선언’에 포함된 내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