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다이아(DIA) 유니스-기희현-제니-정채연-예빈-은채-주은-솜이 다양한 개인기 선보여 ··· 유희열 “허준도 못 살릴 개인기였다”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8.18 23: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다이아의 다양한 개인기와 개인기를 본 유희열의 반응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다이아의 다양한 개인기와 개인기를 본 유희열의 반응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유희열이 걸그룹 다이아에게 개인기를 부탁했다.

다이아의 한 멤버가 전기밥솥 성대모사를 첫 개인기로 선보였다.

개인기를 본 유희열은 애매한 웃음을 지었다.

다음으로 한 개인기는 마리오 점프소리였다.

이 개인기를 본 유희열은 편집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쳤다.

솜이는 순풍산부인과 박미선의 성대모사를 했다.

솜이는 개인기를 하기 전, 유희열과 관객들에게 당황스러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솜이의 개인기 후에 유희열과 관객들은 정말 당황한 표정이었다.

다음 선보인 개인기는 박명수 성대모사였다.

다이아의 제니는 타이타닉의 케이트 엔딩 성대모사를 했다.

다이아가 준비한 모든 성대모사를 본 유희열은 허준이 와도 못 살릴 개인기였다고 평가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