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아라, “인생은 성장통의 연속, 끊임없이 도전하고 싶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8.16 16: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뜨거운 찬사와 호평 속에서 막을 내린 JTBC 드라마 ‘미스함무라비’에서 박차오름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배우 고아라가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배우 고아라는 ‘미스 함무라비’ 속 통통 튀는 매력의 박차오름 모습에서 벗어나 몽환적인 눈빛과 유니크한 포즈로 카메라를 압도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지난 5월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로 등극한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현직 부장 판사가 그려낸 쫀쫀한 시나리오 위에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 등 안정된 배우들의 연기가 얽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드라마에 대한 찬사에 대해 배우 고아라는 “요즘 식당에 가면 드라마 잘 보고 있다며 반겨 주신다. 어머니 시청자층을 잡으면 성공했다고들 하던데, 그걸 떠나서 좋은 드라마라 칭찬해주시니 기분이 너무 좋다. 

사전제작 드라마라 시청자의 반응을 반영하지 못하는 불안감에 대한 질문이 많았었는데 감독님께서 드라마를 시작하기 전 ‘시청률에 연연하기보다 우리가 갈 길을 제대로 가자’라고 취지를 분명히 해주셔서 믿음이 갔다”며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고아라 / 싱글즈
고아라 / 싱글즈
고아라 / 싱글즈
고아라 / 싱글즈
고아라 / 싱글즈
고아라 / 싱글즈

작품 속에서 ‘찰떡 케미’를 보여준 배우 성동일에 대해서 고아라는 “성동일 선배님은 이미 가족 같다. ‘응답하라 1994’, ‘화랑’ 이후 벌써 세 번째 함께하는 작품이기 때문이다. 

연기 할 땐 아빠처럼 모니터링을 해주신다. 극을 함께 하며 배우는 게 정말 많다.” 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다진 배우 김명수(인피니트 엘)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주거니 받거니 호흡이 잘 맞아서 덕분에 현장에 생동감이 넘쳤다” 며 상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배우 고아라가 맡은 ‘박차오름’이 극을 이끌었다. 작품 시작 전 부담감에 대해서 그녀는 “작가님께서 ‘뉴스룸’에 나와 긴장한 얼굴로 할 말을 또박또박 하는 내 모습을 보시곤, 그대로 박차오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하셨었다. 그래서인지 더욱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고 밝혔다.

어느새 15년 차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배우 고아라는 ‘반올림’의 이옥림, ‘응답하라 1994’의 성나정, 그리고 이번 ‘미스 함무라비’의 박차오름으로 세 번째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어린 시절부터 연기를 시작해서인지 그녀의 필모그래피는 시청자들에게 한 편의 성장 필름과 같다.

배우 고아라는 “맡은 캐릭터마다 나는 최선을 다해 사랑했다. 그게 시청자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때가 있었고, 또 아닐 때가 있었지만. 학창 시절을 평범하게 보내지 못하고 15년 동안 배우를 하면서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건 주변 사람들의 힘이 컸다. 인생은 성장통의 연속인 것 같다. 나는 끊임없이 도전하고 싶고, 그래서 발전했으면 좋겠다.” 며 배우로서 자신의 가치관을 전했다.


추천기사